피털즈 인 워터. 이름만 보고는 짐작할 수 없는 상당히 오묘한 향이 납니다.

초에 코대고 맡으면 잘 모르는데 초를 켜놓으면 방안 가득 은은하면서도 좋은 꽃향이 가득해요.

포털 가격 비교 사이트를 검색해보면 아직 세일 하는데가 있습니다. 그런데서 사면 좋지요^^

 

미디엄자가 참 예쁩니다.

 

이건시향용으로 받은 데이라이트입니다.

 

옵션을 다르게 해서 찍은 사진. 데이라이트는 작아서 편하게 쓸 수 있어요. 12시간 용이랍니다.

스플래시 : 머스크향이 베이스라는데 남자 향수? 그런 느낌입니다. 바디샵 화이트 머스크는 절대 아니고요^^

프레시 민트: 너무 강하지 않은 상쾌한 민트향입니다.

 

뒷면에는 이런 바코드가 붙어있군요. 향이름도 써있고요.

 

다 쓴 것은 씰링 왁스 도막을 보관하는데 씁니다.

 

쌓아두면 제법 예쁘기도 해요.

통도 안 버리고 보관함 같은 걸로 쓰려합니다. 지름이 작은 PC통에 뚜껑도 예뻐서 어디 얹어놔도 인테리어 효과가 있을 듯 합니다.

아쉽게도 오프라인에서만 판매해요.

Posted by 茴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1.20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Classic Apothecary Jar 정식 명칭이 꽤 긴데요 정식 수입처에서 붙인 이름은 간략하게 클래식자 라지입니다.

미듐자와 비교해봅시다.

라지가 17센티 높이라는데 은근 커요.

미듐자가 필통급이라면 라지자는 꽃병급? 다쓰면 꽃병으로 써도 좋을 것 같습니다.

 

 용기의 비율은 미듐자가 더 예쁜 느낌이지만 라지자가 가격대 용량은 더 많은 편입니다.

10월달에는 각 입점 사이트에서 20% 세일을 합니다. 사은품 주는 사이트도 있고 배송비 빼주는 사이트도 있으니 가입된 사이트 잘 골라서 사시면 이번 달에는 싸게 구매하실 수 있을 겁니다.

 

저 미듐자는 엔조이 뉴욕 뷰티 테스터로 받았고 세일 가격과 원가의 차이를 보고 이 기회에 한 병 더 사야겠다고 생각해서 라지자를 구매했습니다.

이번 테스터는 실물 구매로 이어졌으니 꽤 성공적인 행사! 원가가 꽤 고가지만 저가 향초의 발향을 생각하면 저게 참 좋네요.

병이 너무 예쁘기도 하고.

저 뚜껑 유리입니다. 뚜껑 크기는 같아요. 지름이 약 9~10센티 정도? 장식 효과도 있습니다.

 

왁스의 표면. 투명한게 신기합니다. 향료가 많이 포함되서 그런지 기포가 좀 보여요.

 

심지를 짧게 자르고 초를 켜면 깨끗하게 탑니다.

표면을 다 녹일 때까지 태워야 동굴현상이 없는데 거의 서너시간을 켜야 표면이 다 녹아요. 오래 쓸 것 같아 좋네요.

시향해본 데이라이트 중에서 가장 인상 깊은 향을 큰 것으로 구매했는데 만족스럽습니다. 아까워서 자주 키진 못할 것 같지만.

 

정식 수입 원가가 49000입니다. 지금은 세일해서 39천 얼마인가? 그정도 하니 사고 싶었다면 괜찮은 기회라 생각합니다.

Posted by 茴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그대로 12시간용입니다. 티라이트 보다 크고 보티브 보다 작은?

 

크링글 Daylight candle 패키지에 연소시간과 향이 표시된 라벨이 있습니다.

뒷면에는 정식 통관스티커가 붙어 있고 주의 사항이 써있지요.

 

롯*백화점 같은 오프라인 판매점에서만 판매하고 있고 통판은 아직 하지 않고 있답니다.

예정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정식 수입 판매가는 개장 4800원이라고 하네요.

향초는 사실 안전 검사를 받기 때문에 정식 통관하면 가격이 좀 오릅니다. 뒷면에 화기 안전 검사표시가 붙어요.

 

저는 테스터 용으로 받은 것입니다.

정식 수입 업체인 네이처 아로마의 블로그 링크: http://blog.naver.com/naturearoma/80162224560

 

패키지는 아기자기 합니다.

 

뚜껑을 열면 수입 판매원인 네이처 아로마의 정품 마크가 붙어있지요. 뒷면의 주의 사항 스티커 보이시죠?

미국에서 제조한 것을 나타내는 문구도 보입니다. 클래식 자하고는 제형이 좀 다릅니다. 입자가 고운 파라핀의 느낌?

 

격자 무늬가 5센티입니다. 감안하셔서 크기를 봅시다. 높이는 2~3센티 정도입니다.

 

불을 켜 봅니다.

 

프레시 라일락: '라일락 향에 달콤함이 더해졌다.' 이런 느낌입니다.

보통 라일락은 피기만 해도 향이 엄청나지요. 아파트에 많이 심기도 하고요. 그 향에 달콤함이 섞인 독특한 향입니다. 좋아요.

켜기 전에는 향이 강하지 않습니다.

 

체리 블라썸: 남자 향수 냄새? 쏘는 듯한 느낌이라 깜짝. 제 취향은 아닌데 이런 향 좋아하시는 분들은 많이 찾으실 듯 합니다. 시원한 향입니다.

 

가드니아: 이거 정말 치자향입니다. 그 장난감 장미 처럼 생긴 향 고소하고 달콤한 그 꽃!! 그윽합니다.

 

필즈 오브 히더: 영국의 히스라고 하는 풀이 궁금해집니다. 정말 미묘하게 달콤하고 잔향도 좋습니다. 초를 켜지 않고 나는 향에 매혹되서 코대고 있었을 정도? 독특하고 좋네요.

 

피탈즈 인 워터: 이름만 봐서는 감이 안오는 향인데 달달한 꽃향입니다. 이거 꽤 좋습니다. 초를 켜기 전에는 향이 강하지 않으나 켰을 때 방 입구부터 향이 나더군요.

 

크랜베리 : 맛있는 냄새. 먹는 과일 냄새가 납니다.

 

기본적으로 제가 단향을 좋아하므로 그걸 감안하고 보셔야 시향 참고가 될 겁니다.

 

PC용기에 PP뚜껑이라 뚜껑을 스너퍼로 쓸 수는 없습니다. 저는 윅 디퍼(wick dipper)라 불리는 심지 막대가 있지만 없으신 분들은 귀이개나 그 외 작은 금속 막대 등을 대용품으로 쓰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촛농 안 날릴 자신있다면 가만히 불어 끄셔도 워낙 초가 작아서 별 문제는 없을 겁니다. 연기가 좀 나겠지만요.

Posted by 茴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래는 아포케떼리(???) 클래식 자라는 이름이던데 복잡해서 그런지 상품 페이지에도 줄여서 써놨더군요^^

생각 이상으로 은은한 향이 좋아서 나중에 또 사고 싶은 향초이긴 한데....세일 할 때 사야겠습니다. 일년에 한 번 20% 세일 하는 모양이더군요.

포장은 꽤 단단한 보강재와 함께 옵니다.

 

테스터로 받은 제품이라 이것만. 꽤 친환경적인 패키지입니다. 설명서와 초.

 

 

 

정식 통관 제품입니다. 안전하고 좋죠. 국내에서 안전성 시험도 받았고요.

 

정품 홀로그램 마크.

 

 

초 표면을 보세요. 향이 많이 포함되서 그런지 독특한 투명함을 보여줍니다.

 

뚜껑 예쁘죠. 이건 넌터켓 로즈 향인데 다른 향도 궁금해집니다.

 

이건 일명 캔들 액세서리 혹은 초 보조도구라 여겨지는 물건으로 양키캔들에서 나온 일루마리드 입니다.

크기가 호환됩니다. 편하게 쓸 수 있어요.

 

라이터나 심지 가위는 기성품을 써도 됩니다. 당연히. 심지는 아주 짧게 잘라주세요!!

 

 

 

 

장식 효과도 있지만 향이 잘 퍼져서 좋네요. 소이 향초를 써봤고 나름 장점도 있는 소이향초지만 발향만은 파라핀을 따라오지 못합니다.

 

크링글 캔들 영문 홈피에 가면 저 병이 무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니 여러분의 창의력을 살려 재활용 해보라는 말도 써있어요. 그만큼 병이 예쁩니다. 필통이나 사탕통으로 그 외 여러가지로 재활용 가능해보입니다. 닦는 법도 써있어요.

 

그리고 파라핀에 대한 무해성 설명이 좀 나오죠. 소이왁스와 그런 취지의 비교가 나오니 구글 검색해서 한 번 읽어보시면 도움이 될 겁니다. 제 생각에는 발향 문제로 파라핀을 쓰는 것 같습니다. 확실히 소이왁스 보다 발향이 좋습니다. 어디 묻었을 경우 헬이지만.

 

뷰티테스터 9월자 당첨품입니다: 링크

블로그 리뷰는 의무가 아니긴 한데 그냥 썼습니다. 리뷰 게시판 사진이 하나밖에 안 올라가서요.

 

구매 가능한 곳: http://www.njoyny.com/ctg/front/item_detail.jsp?item_id=8833972

여기 말고 다른데도 가격이 같습니다. 세일도 한번에 하고요.

Posted by 茴香

댓글을 달아 주세요